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5년 만에 완전체로 뭉친 소감을 밝혔다.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22일 매거진 데이즈드는 임윤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임윤아는 브랜드 미우미우의 새로운 컬렉션을 입고 촬영 내내 소녀와 어른의 분위기를 넘나들었다.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특히 스웨덴 아티스트 나탈리 뒤버그, 한스 버그와 협업한 주얼리 라인은 이번 룩에 방점이 됐다. 임윤아는 "아기자기하고 컬러풀한 감성을 미우미우 느낌으로 잘 해석한 듯해요. 어떤 룩에도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첫인상은 화려했는데 실제 착용해 보니까 귀엽더라고요. 귀고리가 제일 맘에 들어요"라고 말했다.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소녀시대가 돌아왔다. 임윤아는 "5년 만에 모여서 연습하는데 낯설면서도 익숙한 거예요. 분명 우린 정말 오랜만에 만났는데 소녀시대의 친근함, 익숙함은 그대로더라고요"라고 밝혔다.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또한 새 앨범 속 열 개 곡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곡에 대해 임윤아는 두 번째 트랙인 'Lucky Like That'을 꼽으며 소원(팬클럽 이름)에 대한 애정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 /사진제공=데이즈드
임윤아는 "이번 앨범 중 가장 처음으로 녹음한 곡인데 제가 녹음 맨 마지막 타자였어요. 멤버들이 먼저 녹음한 부분을 쭉 듣는데 울컥하는 거 있죠? 가사가 이렇게 시작해요. '기다려온 소원들이 오늘로 다 이루어졌듯이'. 이걸 들으면 우리 소원이 어떤 기분이 될까. 지금 소원 여러분께 꼭 해주고 싶은 말이었어요"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