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사진제공=앤드마크
전종서 /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전종서가 앤드마크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2일 앤드마크는 "전종서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며 "장르 불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킨 전종서가 더욱 다양한 작품에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종서는 2018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으로 데뷔와 동시에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후 영화 '콜'을 통해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제30회 부일영화상, 제20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 등 각종 시상식을 휩쓸었다. 이어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는 첫 로맨스 장르에 도전,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주연, 영화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의 주인공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하는 등 글로벌하게 뻗어나가고 있는 전종서. 그는 드라마 '몸값', 영화 '발레리나' 등 더욱 다양한 작품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처럼 자신만의 연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아가고 있는 전종서가 앤드마크와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앤드마크는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김아현, 김예원, 김현수, 김혜준, 류덕환, 박진주, 백진희, 신시아, 이주빈, 장영남, 저스틴 하비, 정동훈, 차유진, 최준영 등이 속해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