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발레 무용가 겸 배우 엄태웅 아내 윤혜진이 일상을 공유했다.

윤혜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 뙤약볕에 방학 마지막 날이라고 에버랜드를 죽어도 간다는데 덥다고 찡찡대기만 해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와 오늘 완전히 한여름 햇빛 쨍쨍인데 대낮부터 에버랜드 주차장 차 붙어서 그래도 오늘 이게 맞다"라고 덧붙였다.

윤혜진은 "와 모자 안 가져와 입장하자마자 사이좋게 모자 하나씩 싹 패션 이거요. 오늘은 이게 맞자 그치?"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혜진과 딸 엄지온의 모습이 담겼다. 방학 마지막 날이라고 놀이공원을 방문한 두 사람의 모습이 돋보인다.

한편 윤혜진은 2013년 엄태웅과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