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박시은 세 번째 유산 고백 후 심경
"큰 사랑으로 위로 받고 있는데 답 못해드려 죄송"
두 사람을 향한 응원과 위로 쇄도
"숨을 쉴 수 있을 때 모든 댓글, DM 읽고 위로 받겠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아내 박시은의 세 번째 유산 소식을 알린 뒤 감사 인사를 전했다. 부부에게 쏟아지는 응원과 위로의 말에 보답하기 위한 것.

진태현은 20일 자신의 스토리에 "안녕하세요. 모두 평안하신지요. 너무 큰 사랑으로 위로받고 있는데 댓글이나 DM 답을 못 해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좀 숨을 쉴 수 있을 때 모든 댓글, DM 하나하나 읽고 위로받겠습니다. 우리 딸 잠시 떠나는 길 함께 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은 지난 19일 아내 박시은의 세 번째 유산 소식을 전했다. 장문의 글을 통해 아내에 대한 응원, 갑작스럽게 심장이 멈춘 딸과의 이별에 대한 슬픔을 담담하게 써 내려갔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했으며, 2019년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했다. 두 번의 유산 끝에 기적처럼 딸 태은이가 찾아왔다. 하지만 출산 20일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태은이와 이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진태현은 "많은 사람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거 같습니다.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습니다"라며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습니다"고 털어놨다.

진태현은 기적처럼 찾아온 태은이와의 만남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박시은을 돕겠다고 했다. 건강 관리를 위해 러닝 크루에서 활동 중인 진태현은 SNS에 육아일기를 남기기도. 태은이와 만날 날을 하루하루 손꼽아 기다리는 아빠의 마음을 느끼게 했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또한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베이비 샤워 대신 일일 기부 카페를 열기도. 기부금을 통해 장애아동 수술비로 기부하는 등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 어렵게 찾아온 기적이 한순간에 사라져 더욱 안타까움을 더했다.

진태현은 "후회 없이 9개월 동안 우리 태은이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다행입니다. 아주 슬프지만 저보다 하나님 아버지가 놀아줄 생각 하니 조금은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나중엔 꼭 우리 태은이 하늘나라에서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습니다"고 바랐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이가 두 사람에게 위로와 응원의 말을 전하고 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많은 사랑과 위로에 힘을 얻어 잘 추스르길 기원한다. 그뿐만 아니라 두 사람에게 또 다른 기적이 다시 찾아오길 기도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