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한지혜, "딸, 전신 뻣뻣해지고 의식 잃어" 119까지 호출했던 위급 상황[TEN★]


'검사♥' 한지혜, "딸, 전신 뻣뻣해지고 의식 잃어" 119까지 호출했던 위급 상황[TEN★]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한지혜가 밤새 고열에 시달린 딸로 인한 마음고생을 털어놓았다.

한지혜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밤새 열이 있어 어제 아침 9시 소아과 가는데 택시 안에서 순식간에 열성경련 일으켰다. 윤슬이 눈이 데구르 구르면서 돌아가고 전신이 뻣뻣해지면서 떨다가 입술이 검어지고 팔다리가 늘어지며 의식을 잃었다. 택시 아저씨한테 미친 사람처럼 빨리 가달라고 울면서 부탁하고 119에 전화하니 평평하게 눕힌 후에 고개 오른쪽으로 돌려 기도 확보해주라고", "119에서 알려주신대로 하니 다행히 입술색이 곧 돌아왔고 축 늘어진 의식없는 아기를 안고 병원에 뛰어들어가니 산소스프레이로 호흡 돌아오게 해주셨다. 아기가 앙 하며 발버둥치며 울자 '어머니 이제 진정하세요. 윤슬이 괜찮아요' 밤새 불덩이인 아이 돌보며 활기차게 노는 상상하며 버텼는데 오늘 새벽 6시 해열제 먹고 열이 뚝 떨어졌다. 지금도 다시 생각하니 눈물이 뚝뚝", "밤새 불덩이 돌보며 한숨도 못잤는데 거짓말처럼 새벽 6시에 해열제 먹이니까 열이 뚝 떨어지며 활기차진 윤슬이. 너무 너무 너무 감사한 아침"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컨디션을 회복한 한지혜 딸이 놀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가슴을 쓸어내렸을 한지혜의 심정이 전해진다.

배우 한지혜는 2010년 검사와 결혼해 지난해 6월 득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