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30명 가상 세계 서바이벌…카카오엔터, 버추얼 아이돌 예능 만든다


K팝 걸그룹의 초대형 버추얼 아이돌 데뷔 서바이벌이 펼쳐진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신개념 버추얼 아이돌 서바이벌 예능 'VIP 30(Virtual Idol Project 30)(가제)'을 기획, 제작한다고 밝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스튜디오의 조욱형CP와 박진경CP가 함께 총괄 연출을 맡고, 손수정PD, 조주연PD가 연출을 맡는다.

'VIP 30'은 가상 세계에서의 아이돌 걸그룹 데뷔를 위해 30명의 K팝 여자 아이돌 멤버들이 펼치는 신개념 버추얼 아이돌 서바이벌. 이름과 얼굴, 그동안 현실 세계에서의 정체는 완벽하게 감춘 채 가상 세계 속 새로운 버추얼 캐릭터의 춤과 노래, 스타로서의 끼와 매력으로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 최종 데뷔 멤버로 선발되면 버추얼 아이돌 걸그룹으로 데뷔한다.

국내 최초 버추얼 걸그룹 아이돌 서바이벌인만큼 참가자들도 쟁쟁하다고. 현실 세계에서 이미 데뷔해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부터, 과거 아이돌로 활동했지만 지금은 조금 다른 길을 걷고 있는 멤버, 두 번째 기회를 간절히 원하는 멤버까지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30명의 멤버들이 참여할 계획.

현실 세계에서의 모습을 숨긴 채 버추얼 캐릭터로서 세계관과 스토리를 구축, 팬들과 소통하며 화려한 무대를 펼칠 준비를 하고 있다. 현실 세계에서 이미 실력을 검증 받은 전현직 아이돌 멤버들이 가상 세계에서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해 각자의 매력을 드러내며 또 한 번의 도전을 펼치는 과정이 진정성 있게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VIP 30'에서는 실시간으로 멤버들의 몸짓과 표정을 포착, 이를 버추얼 캐릭터를 통해 라이브로 송출하는 가상현실(VR), 모션 캡처 기술 등을 적용해 가상 세계임에도 생생하게 이들의 퍼포먼스를 연출, 각 멤버들의 끼와 재능을 숨김없이 드러낸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전 세계 최초로 가상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30명 단체 K팝 퍼포먼스를 포함해, 신규 음원 공개 등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단숨에 사로잡을 고퀄리티 콘텐츠들을 준비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 과정에서 가상 세계에 존재하는 멤버들과 팬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등 풍성하고 생동감 넘치는 장면들을 만들어 낸다는 계획이다.

'VIP 30'은 ‘마이 리틀 텔레비전’,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개미는 오늘도 뚠뚠’ 등 기존의 틀을 깨는 독창적 콘텐츠를 선보여온 박진경CP와 최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합류한 조욱형CP가 총괄 연출을 함께 맡는다. 조욱형CP는 ‘퀸덤’, ‘로드 투 킹덤’ 등을 통해 음악 예능의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전환했다는 평을 받고 있는 만큼, 탁월한 기획 연출력으로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으며 콘텐츠 업계 트렌드를 이끌어 온 두 CP의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편애중계’, ‘맛집의 옆집’ 등을 통해 참신하고 세련된 감각을 선보여온 손수정PD, 조주연PD가 연출을 맡아 시공간의 제약 없이 가상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서바이벌 경쟁과, 화려한 무대를 생생하게 화면에 담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