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서하얀, 겨우 이사 마쳤는데 쉴 틈 없는 오둥이맘 "선크림만 바르고 회사 출근"[TEN★]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청초한 미모를 뽐냈다.

서하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사를 잘~ 마치고. 아직 푸르지 못한 이삿짐 박스들 안에 화장품 파우치가 들어 있는데 찾다 찾다 못 찾고 선크림만 겨우 빌려 바르고 회사로 출근한 경험 다들 한번쯤 있으셨을까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새로 리뉴얼 될 미스트 펌프 분사력 테스트와 미스트 제형이 용기와 적합한지 꼼꼼히 더블체크 해봅니다. 더 좋은 제품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뛰는 비주얼팀. 좋은 하루 보내세요"라고 전했다. 사진 속 서하얀은 신제품 출시를 위해 업무를 보고 있다. 핑크색 블라우스를 입고 머리를 질끈 모습. 선크림만 발랐는데도 내추럴하고 청순한 미모가 감탄을 자아낸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