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종혁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주종혁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배우 주종혁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홀로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주종혁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주종혁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권모술수 권민우 역할로 국민 밉상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하지만 본체는 어릴 때부터 태권도를 배우고 오랜 바텐더 경력을 지닌 성실파. 밝은 이미지를 살려 찍은 이번 화보를 통해 다양한 얼굴을 지닌 배우의 진면목을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
주종혁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주종혁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모든 역할이 사랑받는 드라마 안에서 홀로 악역을 맡은 심경에 대해 "심지어 가족들도 욕을 한다. 아버지께서 내 인스타그램을 매일 들어가 보신다. '오늘도 팔로어가 천 명이 줄었어. 그만 못되게 굴어'라고 말씀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에 팔로어가 20만이 됐는데 되자마자 아버지가 캡처해서 '축하합니다~20만이 되었습니다~'라고 보내셨다. 그래서 미움받아도 좋다. 처음에는 '내 욕을 하는 건가? 권민우 욕을 하는 건가?' 의아했는데 이제는 잘했다는 칭찬으로 받아들인다"며 관심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주종혁은 권모술수, 권고사직 등 별명에 대해 "'시고르자브종혁'을 제일 좋아한다. 독립 영화에서 순박한 청년 역할을 자주 맡았었다. 내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