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민규·에스쿱스, 끊임없는 바람잡이 역할…팽팽한 두뇌 싸움 펼쳤다('고잉세븐틴')


[종합] 민규·에스쿱스, 끊임없는 바람잡이 역할…팽팽한 두뇌 싸움 펼쳤다('고잉세븐틴')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고잉 세븐틴’에서 경매를 둘러싸고 팽팽한 두뇌 싸움을 벌였다.

지난 17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고잉 세븐틴(GOING SEVENTEEN)’의 ‘EP.58 GOOD OFFER #1’에서는 경매를 소재로 서로 속고 속이는 세븐틴의 예측불허한 모습이 그려졌다.

모든 멤버는 자본금 1,000만 원을 가지고 총 7개의 경매품을 대상으로 한 경매에 나선다. 경매에 참여하려면 경매사에게 프런트에서 뒷돈을 지불해야 하며, 지불한 금액에 따라 경매 참여 여부가 결정된다. 마지막 경매품까지 낙찰된 이후 자본금 잔액과 낙찰받은 경매품을 합친 자산의 가치가 가장 큰 멤버가 우승자가 된다.

세븐틴은 경매를 위해 각자 뒷돈을 지불하기 시작했고, 자본금을 늘리기 위해 동맹을 결성하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고도의 전략을 펼쳐 긴장감을 더했다. “경매를 처음 해 본다”는 호시는 첫 번째 경매부터 파격적인 금액을 제시해 모두를 놀라게 하며 낙찰 받았다.

우승을 향한 끝없는 의심과 배신 속에 두 번째 경매가 시작됐고, 에스쿱스와 민규가 경매가를 올리는 바람잡이 역할을 완벽히 수행하면서 치열한 경합 끝에 두 번째 경매품은 준에게 낙찰됐다.

세 번째 경매품으로 최고가 작품이 등장하자 모든 팀이 무조건 낙찰 받아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경매 시작 직전까지 열띤 토론을 벌였다. 멤버들은 경매 시작과 동시에 금액을 크게 높이며 긴장감을 더했고, 세 번째 경매품의 낙찰자가 베일에 싸인 채 방송이 종료돼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K-팝 최고의 자체 콘텐츠’로 인정받은 세븐틴의 ‘고잉 세븐틴’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