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손예진과 결혼 후 스크린에 복귀한 현빈이 공식 석상에서도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동시에 뱃속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2세의 건강까지 챙기며 벌써부터 부성애 가득한 모습을 드러냈다.

'새신랑'이자 '예비 아빠' 현빈이 지난 16일 영화 '공조2'로 본업 컴백을 알렸다.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그는 결혼 전보다 더 늠름해진 모습.
/보도 포스터
/보도 포스터
'공조2'는 2017년 설날 개봉해 781만명을 동원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공조1'에 이어 5년 만에 나온 속편이다. 기존 멤버 현빈, 유해진, 임윤아뿐만 아니라 다니엘 헤니까지 가세하며 전편보다 더 화려하고 다이나믹한 세계관으로 돌아왔다.

무엇보다 2005년 방영됐던 인기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17년 만에 다시 만난 현빈과 다니엘 헤니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예비 관객의 기대가 치솟고 있다.

현빈은 극 중 여전한 엘리트 북한 형사 림철령으로 분했다. 새로운 임무를 띠고 남한에 내려와 진태(유해진 분), 그리고 FBI 잭(다니엘 헤니분)과 함께 삼각 공조를 이끈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이날 현빈은 영화 관련 내용 외에도 결혼 후 스크린 복귀 소감을 묻는 질문을 받기도. 앞서 현빈은 올해 3월 31일 손예진과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2세 소식까지 전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현빈은 "개인적인 일로 인해 달라진 부분은 크게 없다. 기대를 하는 부분이나 걱정하는 부분은 '공조'가 더 많은 사랑을 받길 원하는 것"이라며 "관객에게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더 크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더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수줍게 말했다.

임신 3개월 차 연기 활동을 접어두고 태교에만 전념하는 아내 손예진을 위해 너무 오버스럽지도, 무심하지도 않은 침묵으로 답변한 모습. 과하지 않은 모습이 오히려 더 든든한 가장으로 비춰졌다.

뿐만 아니라 현빈은 아내와 아이를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인터뷰 등은 비대면 소화를 부탁하기도. 최근 급격히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이기에 누구보다 가족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예비 아빠의 모습이 엿보인다.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아내인 손예진도 같은 마음으로 집안에서 내조하고 있다. 최근 손예진은 SNS에 여러 요리 사진을 올리면서 관심을 받았다. 한식부터 양식까지 못 하는 음식이 없었고 정갈한 플레이팅 역시 인기였다.

그는 "음식 사진을 너무 좋아해 주셔서 열심히 만들고 열심히 찍어봤다"면서 더 많은 사진을 게재하기도. 손수 차린 집밥을 먹이며 남편의 연기 활동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모양새다. 두 사람의 사랑꾼 행보에 팬들은 두 손 두 발 다 들기도.

가장이 된 현빈은 '공조2'에 이어 영화 '교섭' 역시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교섭’은 2007년 샘물교회 선교단의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건을 소재로 한 이야기다.

가족들의 사랑과 응원을 통째로 받고 있는 현빈이 올 하반기 스크린을 꽉 잡을 수 있을까. 한 여자의 남편이자 한 아이의 아빠가 된 그가 배우로서도 많은 매력을 보여주길.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