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사진제공=엘르
강태오./사진제공=엘르


배우 강태오가 관능적인 매력을 뽐냈다.

강태오는 17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엘르’ 화보에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다정다감하고 따뜻한 이준호 캐릭터와는 사뭇 다른, 낯설고 관능적인 에너지를 발산했다.
강태오./사진제공=엘르
강태오./사진제공=엘르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태오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에피소드마다 다양한 사건이 펼쳐지고 그 안에서 성장해 나가는 인물들에게 짜릿함을 느꼈다”며 “작품의 인기 덕에 주변에서 SNS와 유튜브에서 내 모습이 자주 보인다는 얘기를 많이 듣고 있다. 지금껏 애정으로 찍은 예전 작품들을 다시 꺼내어 챙겨봐 주시는 분들도 생겼다. 정말 감사한 일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태오./사진제공=엘르
강태오./사진제공=엘르
늘 차근차근 자신만의 속도로 배우의 길을 걸어온 그는 “그간 시도해 보지 못한 것에 도전하며 새롭고 낯선 스스로를 발견할 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 생긴다”라고 전했다. 뜨거운 인기를 뒤로하고 곧 입대를 앞둔 소감에 관해서도 “이번 작품으로 자신 있게 ‘잘 다녀올게요’라고 인사를 건넬 수 있어 참 다행이다. 아쉬움보다 든든함이 크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