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이자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이 남편을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했다.

이혜원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때는 바야흐로. 일천구백구십구년 팔월 십오일. 미스코리아가 된 두달후.....그를 만났다아....... 광복절 그래서 더 기억남”이라는 글과 함께 결혼식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혜원은 “촬영장에 가지 말았어야했 #할말하않 #신나게놀았던그때 #욕마이먹었지 나 누구땜시 #그래도괜찮아 #잘버텼어”라고 농담하기도.

그러면서 “기억 못 하는 건 아니겠지 안느”라며 안정환에게 8월 15일 무슨 날인지 아냐고 물어봤다는 이혜원은 안정환이 “응 광복절. 아~~헐”이라고 했다고 알리며 “어찌할까요 이사람을”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1999년 미스코리아 휠라 출신인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2004년생 딸 리원, 2008년생 아들 리환을 낳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