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붑 이어 로우라이즈 관심
변화된 패션 문화…달라진 시대상 대변
젠더 감수성 상향 평준화…일률적 성 가치관 옅어져
더보이즈 뉴 / 사진=텐아시아DB
더보이즈 뉴 / 사진=텐아시아DB


《윤준호의 복기》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동향을 소개합니다. 연예계 전반의 문화, 패션, 연예인들의 과거 작품 등을 살펴보며 재밌고 흥미로운 부분을 이야기해 봅니다. MZ세대의 시각으로 높아진 시청자들의 니즈는 무엇인지, 대중에게 호응을 얻거나 불편케 만든 이유는 무엇인지 되짚어 보겠습니다.

올해 여름을 강타한 패션은 '로우라이즈'다. '로우라이즈'는 Y2K 패션의 대명사라도 불렸던 골반 바지의 한 종류다. 2022년형 골반 바지는 이전과 다르다. 배꼽과 골반 사이를 좀 더 넓혀 강력한 섹시함을 보여주는 아이템이 됐다. 올해 초 언더붑이 패션계를 장악한 이후 개성 강한 패션이 또다시 나온 것.

MZ세대(90년대 초~00년대 초 출생)가 과거의 패션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창조시켰다. 패션은 자신을 표현하는 중요한 무기다. '요즘 애들'의 파격적인 옷차림이 이 세대의 과감성을 대변하고 있다.

언더붑 패션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단순히 셀럽이나 연예인만의 아이템이 아니다. 일반인에게도 언더붑은 손쉬운 선택이 됐다. 밑가슴을 드러낸 만큼 부정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다만 MZ세대에게 통하지는 않았다. 주위의 눈초리는 개개인의 개성을 받아들이지 못한 '구시대적 마인드의 어르신'일 뿐. 밑가슴을 드러내며 자신의 성적 매력을 그대로 보여준 연예인 역시 MZ세대의 색깔을 진하게 만들었다.
현아 / 사진=텐아시아DB
현아 / 사진=텐아시아DB
국내에서는 블랙핑크 제니, 가수 현아 등이 선두 주자였다. 자신감을 드러낸 스타들의 패션. 비판이 감탄과 박수로 변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MZ세대에게 골반 바지는 신선하게 다가온다. Y2K는 세기말을 의미한다. 2000년대 초의 의상들은 최근까지 '패션의 암흑기'라 불리며, 온라인상에서 웃음거리로 소비됐다. 하지만 MZ세대와 만나며 가치는 달라졌다.

남들과 다른 나, 특색있고 재치 있는 모습은 이 세대의 관심을 끌기 충분하다. 언더붑 뿐만이 아니다. 나팔바지, 배기 팬츠에 이어 이번에는 내려 입은 바지다. 골반과 치골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드러내 속옷을 그대로 드러낸다.
르세라핌 채원 / 사진=텐아시아DB
르세라핌 채원 / 사진=텐아시아DB
속옷도 패션의 장르가 됐다. 과거 남성들이 속옷 밴딩을 보여주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패션에 대한 남녀의 경계가 허물어진 것. 다수의 패션 화보에서 여성들이 속옷 윗부분을 드러내며 패션으로 소화하고 있다.

'로우라이즈'는 젠더리스로 대표되는 문화다. 패션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이유는 MZ세대의 특징에서 비롯됐다. 젠더 감수성의 상향 평준화로 성에 대한 책임과 관점이 옅어졌기 때문. 한 시대의 주류로 올라온 MZ세대. 이들의 옷차림은 시각과 가치관의 변화가 찾아온 시대의 흐름을 대변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