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지혜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지혜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 오기 사흘 전부터 고열에 거의 잠을 못 자다시피 하다가 혹시 코로나인지 몰라 태리가 젤 싫어하는 코로나 검사를 삼일 연속 아침마다. 여행인지 극기훈련인지 힘들지만 정신력으로 버텼다. 다행히도 열이 좀 떨어지고 집에 잘 도착했는데. 이제 언니처럼 혼자 코를 풀 수 있다고 얌전히 휴지로 계속 훌쩍대고 있는걸 보니 그 와중에 다행이고 비행기에서 떼쓴다고 혼냈던 내 자신이 너무 미안해지고"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힘든여행이었지만 둘이 더 친해질 수 있어서 엄마는 좋았어"라며 "코감기 빨리 낫자. 너 땜에 엘리도 기침한다"라고 적었다. 또한 "#여행후기 #잘도착 #코로나음성확인 #입국후검사 #도착이틀째 #태리방 #그와중에침대너무이쁘다" 등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함께 게시한 영상에서 이지혜 첫째 딸은 침대에 앉아 영상을 보면서 휴지로 코를 풀고 있다. 최근 미국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뒤 여독에 감기에 걸린 듯한 모습. 아플 텐데도 얌전한 모습이 기특하고 사랑스럽다.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2018년생 딸 태리 양, 2021년생 딸 엘리 양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