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살' 채연, 거꾸로 먹는 나이…"답은 정해져 있어" [TEN★]


가수 채연이 일상을 공개했다.

채연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밝은색이 나아 어두운색이 나아? 답은 정해져 있어. 어두운색으로 이미 했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채연의 근접 셀카가 담겼다. 고양이 같은 눈매와 작은 얼굴이 눈길을 끈다.

채연은 지난해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를 발매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