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 사진=배두나 인스타그램
배두나 / 사진=배두나 인스타그램


배우 배두나가 근황을 전했다.

배두나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요즘의 내겐 귀한 남이 찍어준 사진"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왜지 쑥스럽"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살짝은 어색한 표정의 배두나가 카메라로부터 시선을 회피하고 있다.

한편, 배두나는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다음 소희'에 출연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