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복지, 식당 넓어…아직 다 누리지 못해"
"유튜브 콘텐츠, BTS 제이홉 출연, 덕분에 관심"
지코 / 사진=텐아시아DB
지코 / 사진=텐아시아DB


전역을 마치고 돌아온 래퍼 지코가 자신의 포부를 드러냈다.

지코는 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지코에게 전역 축하와 함께 가요계로 복귀한 소감을 물어봤다. 지코는 "(군 생활 동안) 무대에 정말 오르고 싶었다. 에너지도 다시 충전했다. 건강하게 앞으로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코는 앞서 2년 만에 신곡 '괴짜'로 컴백했다. 이에 "군 복무 중 '괴짜'에 대한 구상을 틈틈이 해왔다. 제대하자마자 생각해놓은 것을 바탕으로 빠르게 돌아왔다"고 알렸다.

신보의 타이틀 곡을 '괴짜'로 정한 이유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원래 '괴짜'를 포함, 3곡이 타이틀 후보에 올랐다"며 "'괴짜'를 선택한 이유는 지금이 적기인 것 같았다. 내가 조금이라도 젊고 파릇할 때 내야 퍼포먼스가 시원하고 타격감 있게 보일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지코는 2020년 '아무 노래' 발매 이후 군 복무를 했다. 예상과 달리 '아무 노래' 챌린지가 히트하면서, 부담감이 생겼다고. 지코는 "아무 노래'가 히트하고 나서 앞으로 나와의 싸움을 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코 미니 4집 ‘그로운 애스 키드’ 앨범 자켓
지코 미니 4집 ‘그로운 애스 키드’ 앨범 자켓
지코는 래퍼 겸 KOZ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었다. 그가 군대에 있을 때 KOZ는 하이브에 인수됐다. 지코는 인수 이후 하이브의 복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딱히 복지를 누릴 시간이 없었다. 엄청나게 크고 식당도 잘 되어 있다. 난 따로 작업하는 공간이 있다. (음악 작업은) 보통 내 스튜디오에서 한다"고 했다.

또한 2년 만에 돌아온 가요계에 대해서도 자기 생각을 밝혔다. 지코는 "2년간 많이 바뀐 것 같다.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가라앉았다. 이제는 사람들이 음악 자체만을 듣는 것 같지 않다. 시청 위주의 콘텐츠가 활성화되어있다. 그래서 내가 현란한 춤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려 한 것"이라며 타이틀곡 퍼포먼스를 강조했다.

지코는 최근 유튜브 채널 '5분만'을 운영 중이다. 그는 "게스트를 즉석에서 섭외해 수락하면 5분 정도 이야기를 나누는 라이트한 콘텐츠"라고 설명했다.

해당 콘텐츠에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출연해, 이슈를 모으기도. 지코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첫 게스트였다. 덕분에 관심도 많이 받고 조회수도 올랐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직군의 분들을 섭외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지코는 지난 4일 미니 4집 ‘그로운 애스 키드’를 발매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