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협박 혐의' 양현석, 한서희가 미뤘던 8차 공판 진행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을 무마하기 위해 보복,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8차 공판이 진행된다.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에 대한 공판이 열린다.

지난달 25일 열릴 예정이었던 공판은 그를 고소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불참하면서 오늘로 미뤄졌다.

재판부에 따르면 검찰 신문이 예정되어 있던 한서희는 당일 고열 증상이 있다며 공판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서희는 지난 5월에도 5차 공판을 건강 문제로 불출석의사를 표해 당일 연기된 바 있다.
'보복협박 혐의' 양현석, 한서희가 미뤘던 8차 공판 진행
양현석은 2016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한서희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회유 및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해주고 함께 투약한 사실을 양현석이 알게 되자 자신을 불러 협박했다고 주장하며 공익제보자가 됐다. 하지만 한서희는 집행유예 기간 중 필로폰 투약 등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지난달 징역 1년 6개월의 형이 확정됐고, 현재 수감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