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댁' 강수정, 쌩얼에도 빛나는 미모...남편이 이쁘대 [TEN★]


방송인 강수정이 홍콩에서 호텔 격리 중인 근황을 전했다.

강수정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콩에서 호텔 격리 2일째. 6일 남음. 공항에서 호텔까지 4시간 걸림. 수속 너무 복잡해서 한국이 그리웠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아이는 몇 번의 위기는 있었지만 그래도 얌전히 잘 따라와줘서 다행. 더 어린 아이 있는 집들 짠했던.. 쌩얼에 격리 유니폼이 될 실내복 입고 사진 한 장! 나름 삐진 얼굴이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강수정은 홍콩의 한 호텔에서 격리 중인 모습.

이와 함께 강수정은 "2022년에 호텔 격리 할 줄이야. 머리는 좀 빗고 찍을 걸 그랬나. 남편이 사진 이쁘다 해서 자신감 폭발. 아들은 오락 중"이란 글도 덧붙였다.

한편 강수정은 지난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근무 중인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사진=강수정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