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가 아들 얼굴을 최초로 공개했다.

홍현희는 6일 인스타그램에 "D+1 똥별이"라며 아들의 얼굴을 공개했다.

사진 속 홍현희와 제이쓴의 아들 똥별이(태명)는 얌전히 자고 있다. 작은 얼굴과 반듯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끈다. 홍현희, 제이쓴 특유의 동글동글한 귀여움이 아기에게도 느껴진다.

연예계 동료들의 축하도 쏟아졌다. 송가인은 "언니 너무 축하드려요. 아니 왜이렇게 예뻐요"라고 축하했고, 신지도 "예뻐라. 산후조리 잘해"라고 축하했다.

안무가 배윤정과 개그우먼 김혜선, 김영희와 배우 김기방, 자이언트 핑크 등이 "고생했다"며 출산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박구윤도 "엄마됨을 정말 축하해"라며 축하와 함께 건강을 소망했다.

홍현희는 지난 5일 오전 득남했다. 제이쓴과 2018년 결혼한지 4년 만에 안은 아들. 홍현희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