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임신 중 먹방을 뽐냈다.

서수연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끝까지 먹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수연이 레스토랑에서 먹은 음식들의 모습이 담겼다. 서수연은 달팽이 오븐구이부터 콘옥수수, 초코 케이크까지 먹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서수연은 앞서 "하루 8인분을 먹는다"며 몸무게는 12kg이나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수연과 이필모는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뒤 결혼에 골인했다. 2019년 첫째 아들 담호를 출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