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백경 /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송백경 /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그룹 원타임 출신 송백경이 1세대 아이돌 멤버를 공개 저격했다.

송백경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멤버가 스스로 작곡했다는 노래, 실은 내가 돈 한 푼도 안받고 대리 작곡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1세대 아이돌을 대표하는 그룹 (멤버 중 한 두 명 쓰레기가 존재하는…). 그 그룹 멤버가 지 스스로 작곡했다는 노래(별로 유명한 노래도 아님)"라며 "근데 그거~ 실은 내가 돈 한 푼 안 받고 싸구려 우정으로 대리작곡 해준 거…아직도 어디가서 폼 잡으며 잘 불러댄다는데. 영광이다 이 xxxx. 난 낯짝이 얇아서 연예인 그만 둔 지 오래거든"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자물쇠로 굳게 잠긴 문 사진과 함께 "사진 속 자물쇠, 내 입에 자물쇠. 양심가책 느낀단 너의 말 대체 따윈 절대 없지. 쓰레기. 내가 봤을 때 이 쪽 바닥은 낯짝 두꺼울수록 오래 감"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한편, 송백경은 1998년 원타임으로 데뷔, 2019년부터 KBS 공채 성우로 활동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