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첫째 담호의 일상을 공개했다.

서수연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놀이터 다녀와보니 집이 최고다. 더워도 너무 더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담호 군은 무더위에 놀고 들어온 후 땀에 흠뻑 젖은 모습. 점점 더 아빠 이필모를 쏙 빼닮은 이목구비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서수연은 이필모와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나 2019년 결혼, 슬하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서수연은 이달 출산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