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부선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부선TV' 영상 캡처


배우 김부선이 낸시랭에게 공개 사과했다.

4일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를 통해 ‘낸시랭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부선이 홀로 등장, “여러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말 문을 열었다. 그는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 낸시랭에게 '그러니 맞고 살지'라는 말을 하고서 '아차’ 싶었다”라며 “그 말을 편집하고 싶었는데 할 줄도 모르고 내 감정을 여과 없이 표현했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하자면, 내 딸이 예능프로그램에서 펑펑 우는 것을 보고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며 “괜히 방송에 출연하라고 했나 보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낸시랭과 같이하는 거면 추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딸이 배우인데 드라마나 영화 하고 싶을 거다. 여배우들 다 자부심 하나로 산다. 저도 그렇게 가르쳤다. 그런데 어쩔 수 없이 어미가 못나서 불이익을 당했다”며 “’연예계에서 성공하려면 힘든 것도 해야 한다'고 권했는데, 방송 보면서 계속 낸시랭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김부선은 “그건 박종진 씨가 실수한 거다. 시청률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종진아 너 그러지 마, 자꾸 악수를 둔다”라고 했다. 더불어 "낸시랭 씨 죄송하다. 부적절했다. '그러니까 맞고 살지'는 내가 정말 혐오하는 말이다. 변명하자면 어미로서 꼭지가 돌더라”라며 “심하게 말을 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앞서 김부선의 딸 이루안은 채널A '입주쟁탈전:펜트하우스' 출연진 명단에 이름 올렸을 때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2일 방송분에선 이루안과 낸시랭의 갈등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이루안은 자신이 탈락자 타깃으로 지목된 이유를 물었고 낸시랭이 "처음에 다 같이 만났을 때, 내가 먼저 인사했는데 멀찌감치 뒤에 앉더라. 나랑 거의 띠동갑인데 '내가 여배우 선배였어도 이렇게 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라고 이루안의 여배우 병을 지적했다.

이에 이루안이 "첫날 엄청나게 스트레스받지 않았나. 멘붕이라 일부러 말을 안 걸었다. 방해하고 싶지 않았다. 건방지게 하려던 것이다"라고 해명했지만, 낸시랭은 "입장 바꿔서 생각해봐. 내가 동생도 아니고 언닌데 섭섭했다"라고 강조했다.

서출구 역시 다른 입주자들과 교류가 적은 이루안을 같은 편으로 포섭하기 힘들 것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반은 "첫날 바로 옆자리에 앉아있었다. 나는 나를 미워하는 사람을 힘들어한다. 인사를 나누는데 바로 건너가서 앉아버리더라. 사실 이런 정말 사소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에게 미움을 산 이루안은 "사람이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 있는 거 아니냐. 그런데 자기들끼리 연합 맺고, 먼저 안 다가갔다는 이유로 왕따 당하는 기분이었다"라며 "이렇게 배신하고 거짓말하는 걸 못 견뎌서 4년 동안 떠나서 살았던 사람"이라고 가정사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방송 이후 김부선은 자신의 SNS와 유튜브 채널에 낸시랭을 저격하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낸시랭 본명은 뭐래요? 이 여자 개인감정을 내 딸에게 막 구역질 나게 배설하네요. 대단하다 시랭이 거짓말 공화국 만세다”라고 비난했다.

또 “딸이 방송에 나왔는데 막 운다. 너무 속상하다”며 “낸시랭이라는 애가 있다. 이상한 애다. 난 거짓말하는 사람 싫어하는데, 낸시랭은 아빠가 살아 있는데도 죽었다고 했다. 직업이 뭔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나이가 많은 사람이 먼저 인사하면 헌법에 걸리느냐. 꼰대들이 바뀌어야 한다”며 “낸시랭은 유치한 사람이다. 한국 여자들은 메이크업을 도깨비같이 하고 역겹다. 일본 게이샤도 아니고 화장을 떡칠한다. 남자 출연자들을 툭툭 건들며 귓속말하더라 같은 늙은 여자로서 부끄럽다. 낸시랭 앞으로 말조심해라 알았어? 네까짓 것이 뭔데. 그러냐 네가 그래서 맞고 사는 거다 이 X아”라고 힐난하기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