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및 장난감 먹튀 논란 등으로 자숙한 지 1년 7개월 만에 유튜브 채널 활동을 재개하며 스스로 복귀 전초전을 마련했다. 당당하게 활동 기지개를 켰지만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3일 문정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문정원의 정원'에 '편지1/4 : 지난 시간의 기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7분 가량의 영상은 1년 7개월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문정원의 일상 브이로그다. 화면에는 “여러 계절을 지나 몇 번씩 호흡을 가다듬고서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이 영상이 제게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분들께 온전히 닿기를 바라봅니다”라는 글귀로 인사를 건넸다.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또 '오랜 벗과 엄마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지난 시간의 기록. 터널같이 캄캄한 어둠 속에서는 작은 빛이 전부가 된다. 멈추고 싶고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갈 수 없을 때가 있다. 중요한 건 빛의 밝기가 아니라 존재였다'라며 두 아이와 함께한 제주 생활의 일부를 담담하고 조용하게 담아냈다.

문정원은 사진을 찍으며 "기계와는 거리가 먼 나에게 너무 매력적인 필름 카메라"라고 했다. 문정원은 예쁜 풍경을 담으며 "돌 하나에 소원 하나 남겼다. 엄마가 좋아하는 나비수국. 혼자라고 생각할 때마다 내 옆에는 엄마가 있었다"라고 했다.

따뜻함이 느껴지는 영상 속에서도 문정원이 복귀를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는 있다. 바로 1년 7개월 전 있었던 숱한 논란 때문.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2021년 1월 문정원은 한 차례 층간소음 갈등으로 사과를 한 데 이어 장난감 '먹튀'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다.

네티즌 A씨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고 주장을 이어간 바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문정원이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처음이 아니었다. 그는 최근 아랫집 이웃이 층간소음 피해를 받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하는 댓글을 남겨 사과한 바 있다.

당시 문정원은 "저희도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줄 몰랐다"며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고 답하며 사과했다.

각종 논란으로 오랜 시간 문정원은 물론, 남편인 이휘재까지 심한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이후 17개월 만 유튜브 브이로그로 복귀에 시동을 건 문정원. 그러나 SNS로 떠보는 듯 스스로 끝낸 자숙에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그의 진심이 떠난 팬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듯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