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있는 그대로' 따뜻하고 진솔한 대화로 힐링 ('인더숲: 우정여행’)


방탄소년단(BTS) 뷔와 절친들의 진솔한 여행기 '인더숲: 우정여행’이 힐링을 안기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2일, 뷔와 박서준, 최우식, 박형식, 픽보이가 함께 한 우정 여행을 담은 '인더숲' 공식 유튜브 채널에 세번째 에피소드 클립 영상이 게재돼 화제가 되고 있다.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뷔가 "형들은 버킷리스트 같은거 있어?"라고 말문을 열자 픽보이, 박형식 등이 차례로 편하게 이야기를 시작한다.
박형식이 스카이 다이빙, 산악 스키 등 익스트림 스포츠를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다고 말하자 모두가 열렬히 호응, "늦기 전에 하라"며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해외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뷔에 이어 "가족 사진을 찍고 싶다"는 픽보이, "연출과 제작의 꿈이 있다"는 최우식의 버킷리스트에 각자의 생각을 공유하기도 하고 긍정적인 리액션을 보이며 훈훈한 대화를 이어갔다.
"좋다", "잘 할 것같다", "괜찮은데? 할 수 있을 것같다" 등 모난 데 없이 따뜻한 다섯 남자의 인정과 격려의 한마디 한마디는 격의 없이 편안하게 이끌어진 대화의 진솔함에서 오는 진정성으로 더 큰 힐링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이어서 "이렇게 뭉쳐서 작업하게 된다"는 박서준의 아이디어에 "배낭 여행 로드무비를 찍든지" 라며 촬영과 음악작업 아이디어를 떠올리며 다음 여행을 기대하게 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뷔, '있는 그대로' 따뜻하고 진솔한 대화로 힐링 ('인더숲: 우정여행’)
"다 일이 돼버려서 하고싶은 게 없다"는 박서준의 고민에 "그럴 수도 있지"라는 픽보이에 이어 뷔는 "적당한 공허함도 좋다" 라며, 해결하고 바꾸려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이고 인정해 주는 담백한 모습으로 위로와 위안을 안겼다.
영상 말미에는 박서준의 인생에 대한 고민과 휴식에 대한 생각을 다섯 남자가 자신의 일처럼 편하게 주고 받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각자의 삶의 목표와 고민, 진짜 휴식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인더숲: 우정여행’은 지난달 22일에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6개국에 공개돼 한국 'TOP10 OVERALL' 1위, 'TOP10 TV SHOWS' 1위는 물론 'TOP RANKED TV SHOWS' 10일 연속 1위, 일본에서 8일 연속 1위, 인도네시아 및 싱가포르 1위를 비롯한 아시아 전역 TOP3 랭크인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