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배우 송강이 처음으로 일본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3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일본 패션 매거진 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커버를 장식한 송강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송강은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콘셉트에 따라 소년미와 남성미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짙은 존재감을 발산한 그는 화보 장인다운 다채로운 아우라를 자랑했다.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한국과 일본 양국을 줌(Zoom)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장에서 송강은 밝은 에너지로 현장을 리드해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 촬영에 들어가는 순간 모델로 변신한 송강의 멋진 포즈와 의상 소화력은 한일 양국 에디터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본인의 매력을 묻는 말에 눈을 꼽은 송강은 "눈은 여러 감정을 담고 있어요. 제가 그 눈으로 상대방을 응시하면, 말이 없어도 눈빛만으로도 고스란히 상황 전달을 할 수 있으니까요"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송강 /사진제공=나일론 재팬 글로벌 이슈
또한 도전해 보고 싶은 캐릭터로는 "'지킬 앤 하이드'처럼 상반된 인격이 공유된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해 보고 싶어요"라며 배우로서 반전 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한편 송강은 현재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와 시즌3 촬영에 한창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