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KZ 재찬, 단독 호스트 신고식 "제 이름을 걸고 시작해 특별해"


그룹 DKZ 재찬이 첫 단독 호스트 신고식을 화려히 마쳤다.

재찬은 지난 1일 오후 9시 방송된 네이버 NOW. ‘꿈이야’에 출연했다.

이날 재찬은 "이제 평일 밤 9시에는 늘 저와 함께해요"라는 달콤한 인사로 시작을 알렸다.

호스트 발탁 소식에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은 재찬은 "제 이름을 걸고 시작해 특별한 것은 물론, 이런 감성 있는 방송을 하게 돼 너무 좋다"는 설렘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재찬은 자신을 향한 다양한 질문들에 적극적으로 답했다. 재찬은 성격 관련 질문에 있어 “일찍 철이 들었다”, ”제 모습을 저도 잘 모르겠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고 진심을 담아 답변하는 모습은 팬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또한 재찬은 팬들과 함께 본 ‘시맨틱 에러’ 관람 소감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재찬은 “무대 인사 때 수트를 입고 간 이유는 처음 관객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드리는 자리라고 생각해 입었다”라며 무한 감사함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재찬은 “쉬지 않고 대화를 할 수 있는 주제는 ‘우주’이다”, “아이돌과 배우의 매력은 극과 극이라고 생각한다” 등의 답변으로 진솔함을 드러내 방송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재찬은 새로운 목표에 대한 질문에 “현재 제 꿈은 음악방송 1위 이후 앵콜 무대를 꼭 서고 싶다”, “네이버 NOW.의 최장 호스트가 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이외에도 재찬을 향해 네이버 NOW. 고정 호스트인 성규와 윤상, 데니안, 손호영 또한 다채로운 질문을 건넸고 이에 재찬은 센스 있게 답변, 팬들의 사랑이 느껴지는 댓글에도 적극적으로 소통해 훈훈함으로 스튜디오를 가득 채웠다.

그간 재찬은 장르 불문 맹활약을 펼쳐온바, 흥행 돌풍을 불러일으킨 왓챠 ‘시맨틱 에러’를 비롯해 재찬의 특별함이 깃든 자작곡 ‘나의 계절에게’를 발매, 열일 행보를 선보이며 대중과 끊임없는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