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PA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PA엔터테인먼트


가수 정모가 걸어 다니는 가요계 백과사전 면모를 자랑했다.

정모는 31일 오후 12시 방송된 KBS Cool FM ‘이기광의 가요광장’에 출연했다.

이날 ‘이 노래 기억하니?’ 코너에 출격한 정모는 “뮤지컬 ‘볼륨업’ 마지막 공연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연기하다가 기타줄이 끊어진 적도 있다”라며 뮤지컬 당시 발생했던 에피소드와 함께 최근 근황을 전했다.

여름을 대표하는 곡으로 정재욱의 ‘Season in The Sun’을 추천한 정모는 “정재욱 님이 조성모 님과 같은 소속사였고,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했었다. 이후 2집 ‘잘가요’가 대박났다”라며 폭넓은 가요계 지식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정모는 동방신기 ‘Hi Ya Ya 여름날’도 추천하면서 “같은 소속사였을 때 동방신기가 보라보라섬으로 떠난다고 자랑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동방신기는 대한민국 최초의 아카펠라 댄스그룹으로 데뷔했다. 동방신기라는 팀명이 정해지기 전 SM 내에서는 드림팀으로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허니패밀리와 컨추리꼬꼬에 대한 설명을 이어간 정모는 재치 넘치는 입담과 함께 다채로운 가요계 정보들을 대방출하면서 이기광의 감탄을 끌어내기도 했다.

한편, ‘가요광장’, ‘간미연의 러브나잇’, ‘정오의 희망곡’ 등 활동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는 정모는 현재 뮤지컬 ‘볼륨업’에서도 활약을 펼치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