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예지의 옐로카드>>

김연아♥고우림 결혼
미필의 연하 남친과 혼전임신설
고우림 아버지, 대놓고 정치색 드러내 논란
'사위 오디션'이라도 되나
김연아 고우림
김연아 고우림


<<류예지의 옐로카드>>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가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연예계 사건·사고를 제대로 파헤쳐봅니다.

'피겨여왕' 김연아와 '포레스텔라 막내' 고우림이 부부의 연을 맺기 전부터 각종 구설수에 휘말렸다.

세계적 스포츠 스타인 김연아의 결혼 소식에 과한 오지랖을 부리는 팬들이 다수 존재한 것. 남자친구 고우림이 김연아보다 5살 연하라는 점, 1995년생으로 아직 미필이라는 점을 들며 이들이 결혼을 서두르는 이유로 '혼전임신'을 꼽기도 했다.

이에 김연아 측은 "혼전임신은 사실무근"이라며 짧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고, 루머를 일축했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이들은 혼전 임신설 외에도 또 다른 구설수로 몸살을 앓아야 했다. 고우림의 아버지이자 김연아의 시아버지가 될 고경수 목사와 관련한 이슈다.

대구이주민선교센터를 운영하는 고경수 목사는 그동안 정치 현안에 대해 당당히 목소리를 내왔다.

고 목사는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에 참여했다. 2013년에는 제18대 대선에서 국가정보원의 선거 개입을 질타하며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데 뜻을 함께했다.

2012년 대선 당시에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대구시민 1219 동행 1차 지지 선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얼마 전 진행된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한 걸로 알려졌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김연아는 그동안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왔다. 정권에 찍혀 불이익이 의심되는 수많은 상황 속에서도 자신을 흔들려고 하는 세력보다 단단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김연아의 오랜 팬들은 그가 정치권과 엮일까 우려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역 시절은 물론 은퇴 후에도 정치권과는 유독 거리를 뒀던 김연아가 시아버지로부터 불똥이 튈 수도 있다는 얘기.

김연아 같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스포츠 스타라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것이 이야깃거리가 된다. 이들을 둘러싼 대중의 관심은 '유명인의 숙명'으로 불린다.

하지만 '카더라'발 소식은 결혼 전부터 한 커플에게 독을 안겨주기 마련이다. 특히나 임신 추측은 스타들이라면 결혼 발표 이후 한 번쯤 거쳐야 할 필수 루머가 되어버렸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성인 남녀가 만나 부부의 연을 맺는 건 특별한 게 아니다. 연예계 활동과 대학원 병행으로 아직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도 '혼전 임신설'의 주된 이유로 들 수 없다.

고우림의 아버지가 누구를 지지했고 누구를 지지하지 않았는지도 중요하지 않다. 고우림이 공인이지, 그의 아버지가 공인인 것은 아니다. 일반인의 정치 성향을 놓고 논란으로 치부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다.

김연아와 고우림을 향한 애정으로 시작된 관심이 이젠 눈살이 찌푸려질 정도로 선을 넘어버렸다. 공인이라는 이유로 임신 여부부터 가족의 정치색까지 검열 당하고 있는 두 사람. 새 출발 전부터 전 국민의 과도한 신상 털기에 미리 힘 빠지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