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시티 드림, 지코./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KOZ엔터테인먼트
엔시티 드림, 지코./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KOZ엔터테인먼트


가요계가 '코로나 재유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컴백을 앞두고 음악방송 일정을 취소하고 콘서트 티켓 환불에 나섰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공연계도 활기를 되찾았고 많은 가수의 컴백 일정으로 가요계가 북적였다. 하지만 다시 코로나19에 걸리는 연예인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긴장감이 돌고 있다.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은 오는 29~31 열리는 단독 콘서트를 취소한다. 지난 25일 멤버 마크가 먼저 코로나19에 확진되어 콘서트에서 빠진다는 소식을 전했다. 다른 멤버들까지 연쇄적으로 코로나에 걸리지 않을까 조마조마했던 마음이 현실이 됐다. 런쥔까지 코로나에 걸린 것.
사진= 텐아시아DB
사진= 텐아시아DB
멤버 7명 중 두 명이 연이어 코로나에 걸리자 결국 소속사 SM 엔터는 "예정된 NCT DREAM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DREAM SHOW2 – In A DREAM’은 불가피하게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콘서트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멤버와 스텝들 모두 열심히 공연 준비를 해왔지만, 현 상황에서는 최고의 공연을 보여드릴 수 없다는 판단에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오니 팬 여러분의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아쉬운 소식을 전했다.

지코는 컴백을 이틀 앞두고 코로나에 걸렸다. 지난 27일 미니 4집 '그론 애스 키드(Grown Ass Kid)' 음원 발매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다만 이번주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 '인기가요' 음악 방송 출연 일정은 취소됐다. 이번 앨범은 소집 해제 이후 첫 컴백이면서 2년 만에 돌아오는 지코의 무대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트라이비
트라이비
뿐만 아니라 내달 9일 컴백하는 그룹 트라이비는 멤버 7명 중 무려 5명이 확진됐다. 소속사 티알, 멜로우엔터는 "향후 일정은 모두 중단한다"고 전했다. 출연한다고 알려진 MBC 아육대 (아이돌 스타 선수권 대회) 녹화 날짜는 7월 30일과 8월 1일로 불참하게 됐다.

앨범 발매는 지코와 마찬가지로 예정대로 진행된다. 소속사 측은 "세 번째 싱글 ‘레비오사(LEVIOSA)’는 오는 8월 9일 발매된다"고 밝혔다.

콘서트와 컴백 일정은 많은 인원이 함께 움직일 수밖에 없다. 특히나 그룹은 같이 연습실을 쓰고 숙소 생활을 하기 때문에 연쇄 감염 위험성이 높아진다.

코로나에 대처하는 가요계의 모습은 달라졌다. 처음 코로나가 유행할 당시에는 음악방송에서 가수들은 무관중 무대를 하고 사전 녹화로 동선을 겹치지 않게 진행됐지만, 현재는 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콘서트의 경우에도 2020년, 2021년에는 연기에 연기를 하다 결국 취소를 결정했지만 2022년에는 NCT를 보면 알 수 있듯 바로 콘서트 티켓을 환불해 주며 취소를 알렸다.

여름 시즌 콘서트, 컴백을 앞둔 가수들이 많다. 아이돌들의 해외 투어도 빨간불이 켜지기 직전. 가요계뿐만 아니라 영화, 방송가에서도 코로나가 재확산 되는 상황. '코로나 재유행'인 만큼 탄력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