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이태원 클라쓰 OST 'Sweet Night' 2억 4000만 스트리밍 돌파


방탄소년단 뷔가 가창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ST ‘Sweet Night’이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2억 4000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지난 20일 뷔가 작사·작곡, 가창, 프로듀싱한 ‘Sweet Night’이 2억4000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Sweet Night’은 현재 약 2억 41547만 스트리밍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한국 OST사상 최단기간에 이룬 최다 스트리밍 기록으로 뷔는 OST킹이자 솔로아티스트로 빛나는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다.

아름다운 멜로디와, 은유적이며 시적인 가사, 부드럽고 감미로운 뷔의 감성보컬이 어우러진 ‘Sweet Night’은 드라마의 감정선을 끌어올리는데 일조해 새로운 OST킹의 탄생을 알린 곡이다.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이태원 클라쓰 OST 'Sweet Night' 2억 4000만 스트리밍 돌파
뷔는 ‘Sweet Night’으로 보컬로서 뿐만 아니라 작사·작곡, 프로듀싱 능력을 갖춘 싱어송라이터로 위상을 입증했으며 음원 성적 역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뤘다. 이에 미국 타임(TIME)와 매거진 틴에이지 등은 뷔가 이 곡으로 아티스트로서의 큰 음악적 족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Sweet Night’이 공개된 후 뷔는 K팝 최초로 미국 아델이 2015년도에 세운 아이튠즈 102개국 1위 기록을 5년 만에 갈아치우는 신기록을 경신하며 K팝의 새 역사를 써내려갔다. ‘Sweet Night’은 현재 119개국 아이튠즈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뷔는 솔로곡으로 최단기간, 최다 아이튠즈 1위를 기록한 최연소아티스트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Sweet Night’은 스포티파이 랩드(Wrapped)에서 2020년, 2021년 2년 연속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드라마 OST’ 1위를 차지했으며 스포티파이 ‘한국 OST 스트리밍 톱 10’에서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뷔가 추구하는 음악은 팝씬의 주류인 EDM, 힙합, 라틴풍의 음악이 아님에도 유니크한 뷔의 음악세계는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대중음악의 주류를 지향하지도 않음에도 대중음악계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는, 서정적이고 시적인 가사, 아름다운 멜로디, 감성보컬로 대표되는 뷔의 음악이 리스너들의 마음을 다독이며 신선함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