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뷔, 한국을 알리는 관광홍보대사에 어울리는 스타 1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뷔가 한국을 알리는 관광홍보대사에 어울리는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7월 18일부터 7월 24일까지 아이돌차트에서 진행된 '한국을 알리는 관광홍보대사에 어울리는 스타는?' 설문에서 뷔는 총 투표수 12만 3639표 중 5만 4715표(투표율 약 44%)를 획득하며 1위에 올랐다.

2위는 5만 4176표(투표율 약 44%)를 획득한 가수 송가인이 차지했다. 뒤를 이어 김희재(2776표), 트와이스(2443표), 박창근(2385표), 박장현(1707표), 화사(945표), 아이유(858표), 강다니엘(662표), 이승기(557표), 소녀시대 윤아(472표), 세븐틴(379표), 아스트로 차은우(289표), 김종국(265표), 블랙핑크(240표), 우주소녀(225표), 수지(214표), 빅뱅(147표), 몬스타엑스(121표), 청하(63표)순으로 집계됐다.

설문조사의 결과는 아이돌차트 'POLL'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현재 '소나기가 자주 내리는 요즘, 우산을 함께 쓰고 싶은 스타는?'이란 주제로 설문이 진행 중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