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딸' 추사랑, 성인 여성 금방 따라잡을 듯…다리 길이 '대박' [TEN★]


'추성훈 딸' 추사랑, 성인 여성 금방 따라잡을 듯…다리 길이 '대박' [TEN★]
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일본인 모델 야노 시호의 추사랑이 놀라운 기럭지를 자랑했다.

야노 시호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딸 추사랑과 동료들과 보낸 일상을 공유했다.

야노시호는 "행복의 한 때"라면서 "한국에서 만나 시작해 9년 동안 신뢰 속에 일을 했다. 한국에서 항상 안심하며 즐겁게 일을 할 수 있는 건 두 사람 덕"이라고 적었다.

사진 속 야노 시호는 매니저, 추사랑과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행복하게 웃고 있다. 무엇보다 가늘고 긴 다리는 자랑하고 있는 추사랑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추사랑은 2011년생으로 올해 12세다. 조만간 엄마 야노 시호의 키를 훌쩍 넘을 것 같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