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에스앤디(자이S&D)의 음식물 처리기 ‘파이널키친(Final Kitchen)’이 소녀시대가 출연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4회 방송에서 음식물 처리기 ‘파이널키친’이 등장하였다. 파이널키친은 자이에스앤디에서 생산하는 음식물처리기로 미생물 발효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날 선보인 파이널키친은 미생물 활성화를 위해 물을 넣고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한 달까지 소요되던 기존 방식을 탈피하고 물을 넣지 않아도 6시간 이후에 즉시 음식물 투입이 가능한 기술력이 반영된 제품이다.

파이널키친은 센서 인식을 통해 음식물을 손에 들고 있는 경우에도 물리적 접촉 없이 투입구를 열 수 있고 제품 내부에는 음식물을 털어낼 때 사용할 수 있는 비움 막대가 설치되어 쉽고 깔끔하게 음식물을 투입할 수 있다.

자이에스앤디 관계자는 “주거 문화를 선도하는 자이가 편리함을 넘어 삶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음식물 처리기를 개발했다”라며 “주거 공간 어디에 두더라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디자인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인 제품이다”라고 전했다.

파이널키친은 지난 26일부터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및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다.

한편, JTBC에서 방송중인 ‘소시탐탐’은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인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맞아 멤버전원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펼쳐지는 리얼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