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헤드폰을 쓰고 내려봐도 보이는 미남


방탄소년단(BTS) 진이 비현실적인 외모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진은 지난 22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를 통해 머리에 헤드셋을 쓰고 녹음실에서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진은 깔끔한 흑발 헤어스타일에 무결점의 맑고 깨끗한 피부, 넓은 어깨가 돋보이는 흰색 티셔츠를 입고 완벽 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또 시선을 아래로 내려 핸드폰을 바라보는 모습은 어떤 각도에서도 살아남는 비현실적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진, 헤드폰을 쓰고 내려봐도 보이는 미남
특히 녹음실로 보이는 사진 속 배경과 헤드셋을 쓴 진의 모습에 팬들은 새로운 활동에 대해 높은 관심과 기대감을 나타냈다.



팬들은 “석진아 녹음하니? 두근두근 너무 기대돼”, “저 각도에서도 완벽할 수 있다니. 역시 월드와이드핸섬”, “어떻게 찍어도 변하지 않는 잘생김”, “녹음이라니 너무 설레여 눈물나”, “극악의 각도를 이기는 비현실적 외모”, “녹음사진 올려줘서 고마워. 기다릴께”, “진짜 말이 필요없는 비주얼킹”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