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다니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강다니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강다니엘이 여성 댄서들에 대한 성차별적 발언으로 질타를 받았습니다.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강다니엘은 사과했습니다.

강다니엘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라이빗 메시지 관련되어 사과의 말씀 먼저 올립니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그는 "'긴장되고 떨렸다'라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습니다. 이후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제 대응 방식이 경솔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늘 저를 아껴주시고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이 모든 과정이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갖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반성했습니다.



앞서 강다니엘은 팬 소통 어플리케이션 유니버스의 유료 소통 창구 '프라이빗 메시지'에서 팬들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 대해 이야기하게 됐는데요. 이 프로그램 MC였던 강다니엘은 "거짓말 안 하고 다 아는 사람이다. 진짜 거의 다. 다 그냥 아는 형의 친한 동생 댄서들 이렇고 하니까. 저도 씬에서 잔뼈 굵은 사람이구요. 그러니 MC 할 수 있지.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해요. 행복해. 기 안 빨려서"라고 메시지를 적었습니다. 또한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 '스걸파' 때가 더 무서웠긴 했는데 근데 지금이 더 좋아요 화장도 아이라인 뽝 하신 누님들이신데"라고 했습니다. 강다니엘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진행도 맡은 바 있죠.

일부 팬들이 댄서들의 성별을 가지고 갈라치기하는 듯한 발언이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강다니엘은 "무섭다고 하는 게 왜요. 여러분이 남자 60명 앞에서 시 낭송해봐요. 무섭잖아"라고 변명했다. 팬들의 지적이 계속되자 강다니엘은 "성별로 그러다니요. 할 말을 잃었다. 쓰루할게요(넘어갈게요). 차단 잘 가. 저런 분들은 스탠딩코미디 가면 화내시고 나오시겠다. 편하게 살아요.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 선만 넘지 말고 잘 살면 되잖아"라며 오히려 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차단했죠.

일부 네티즌들은 강다니엘의 말을 확대해석했다며 두둔하고 나섰고, 또 다른 일부는 강다니엘이 성이지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강다니엘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요. 텐아시아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에 참여해주세요.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