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혜 /사진=김지혜 인스타그램
김지혜 /사진=김지혜 인스타그램


걸그룹 캣츠 출신 김지혜가 남편 최성욱과의 이혼을 다룬 자극적인 유튜브 영상과 관련해 당부의 말을 전했다.

김지혜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유튜브에 무속인 분들이 저희로 콘텐츠를 찍으시던데 무조건 이혼할 사주다, 이미 이혼했어야 할 사주다, 이혼 말고는 답이 없다, 지금 아니어도 나중에라도 이혼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심지어 양쪽 다 결혼을 두 번씩 할 팔자다. 너무나 자극적이더라고요. 도마 위에 던져지게끔 자극적인 프로에 나간 건 사실이지만 잘 살아보려 노력하고 있는 저희를 짓밟지는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김지혜는 "저희는 결혼과 이혼 사이를 나간 후로 서로 많이 노력하며 살아가고 있어요. 당장 괜찮아질 정도였으면 그 프로에 나가지 않았을 거예요"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직 많이 회복되지 않아 쉽게 같이 사진을 찍어 올리는 것도 불편하고, 많이 개선되고 좋은 모습일 때 찾아뵈려고 합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지혜는 "저희에 대한 얘기의 다른 유튜브 영상들은 다 괜찮은데 심한 욕설이라든지, 이혼을 꼭 하라는 조롱성 영상들은 자제해 주세요.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지혜는 2019년 그룹 파란 출신 최성욱과 결혼했다. 최근 두 사람은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