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에게 쏟아지는 잇따른 스타들의 최애 고백


방탄소년단(BTS) 진이 웹 예능 '지켜츄'에서 언급되며 화제를 집중시켰다.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진행하는 웹 예능 '지켜츄'에는 최근 업사이클링 가방을 직접 만들며 환경을 보호하는 컨텐츠가 업로드됐다.
방탄소년단 진에게 쏟아지는 잇따른 스타들의 최애 고백
스탭들의 지갑을 걷어 점검한 후 업사이클링 완성품을 누구에게 줄 것인지 선택하는 시간에 츄는 다량의 포토카드가 든 지갑을 발견했다. 수트를 입은 조각같은 외모의 진 사진들이었다.

지갑의 주인이 진의 팬이었던 것.
방탄소년단 진에게 쏟아지는 잇따른 스타들의 최애 고백
츄는 "지구를 진켜츄"라고 미소를 지으며 신용카드보다 진의 포토카드가 더 많은 스탭의 지갑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3월에는 재재가 진행하는 유튜브(youtube) 채널 '문명특급'에 진의 포토카드가 등장해 시선을 끌기도 했다.

포켓몬스터 스티커와 아이돌 포토카드 다 구하기가 힘든 게 비슷하다는 말을 하던 도중 고등학생 출연자들이 소중히 가지고 다니던 진의 포토 카드를 진행자인 재재에게 보여준 것.



모델 혜박, 아나운서 박지민 등도 진의 열정적인 팬임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진에게 쏟아지는 잇따른 스타들의 최애 고백
혜박은 지난해 12월 열린 방탄소년단의 LA 콘서트를 다녀온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가득 진의 사진을 남기며 진이 최애라고 고백했다.



최근에도 혜박은 인스타그램에 #bts #permissiontodanceonstage #또가고싶다 #언젠가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정말 너무 행복했던…. 잊지못할 추억이라는 글과 LA 콘서트의 영상을 남겼다.



박지민 MBC 아나운서 또한 스페셜 DJ로 출연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를 통해 "진 씨를 정말 좋아한다"며 진이 최애라고 밝혔다.



한편 김태균의 딸 효린, 소유진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서 진에 대한 큰 애정을 고백했다.



김태균은 두 딸들에게 이제 만날 예정인 삼촌이 BTS의 진을 닮았다고 능청스럽게 너스레를 떨었다.

김태균의 딸 효린은 "세상에 그런 사람이 있나? 진처럼 잘생긴 사람이 없는데!"라며 세상에 진처럼 잘생긴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슈돌'에는 매우 잘생긴 진의 영상과 함께 '진의 도플갱어 등장?'이라는 자막이 나와 이를 거들었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소유진은 "정말? 말도 안돼! 나 진 제일 좋아하는데!"라고 언급했다.



'연예인들의 연예인'이라고 불리는 미의 남신이자 보컬킹, 슈퍼스타 진을 향한 최애 고백이 잇따르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