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펑키스튜디오
사진 제공 = 펑키스튜디오


남자 클라씨(CLASS:y)를 꿈꾸는 글로벌 K팝 인재들이 ‘방과후 설렘’ 시즌2에 몰리고 있다.

19일 ‘방과후 설렘’의 제작사 펑키스튜디오는 “시즌2 남자 편의 오디션에 일본과 중국, 미국, 태국 등 글로벌 연습생 1천여 명이 지원했다. 현재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오디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과후 설렘’ 남자 편은 시즌1보다 글로벌 오디션으로 확장된다.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동시 중계하며, TV와 유튜브의 동시 방송도 검토 중이다. 투표도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실시해 글로벌 K팝 그룹의 탄생이 예고됐다.

남자 편에서 탄생한 데뷔조는 디지털 시장에서도 주목받을 전망이다. 글로벌 활동 외에도 게임 및 웹툰 캐릭터와 게임, 디지털 콘텐츠, NFT(대체불가토큰) 발행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방과후 설렘’ 측은 “글로벌을 넘어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K팝 시장에서 업그레이드된 전천후 디지털 K팝 그룹이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지난 2월 막을 내린 글로벌 오디션으로, 시즌 1을 통해 실력파 걸그룹 클라씨(CLASS:y, 명형서·윤채원·홍혜주·김리원·원지민·박보은·김선유)가 데뷔했다.

클라씨는 정식 데뷔 5일 만에 음악프로그램 1위 후보에 올랐고, 데뷔 두 달여 만에 일본에서 데뷔하는 등 글로벌 K팝 그룹으로 활약 중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