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1회에 5억" 맹승지, 사기 범죄 가능성 有…곧장 차단해야 [TEN★]


개그맨 맹승지가 스폰서 제안받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맹승지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더위 먹은 사람’이라는 멘트와 함께 직접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DM)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대기업 회장님들, 숨은 재력가님들, 외국계 투자가 등 재력을 보유한 분들과 여성분들을 스폰서라는 좋은 인연으로 소개하고 연결하는 중개 에이전트 일을 하고 있어 제안하고자 한다”는 내용부터 “183㎝·75㎏의 건장한 30대 남성이다. 한 달에 2~4회, 한 번에 1~2시간 정도 데이트할 수 있을지 여쭙는다. 만날 때마다 부족하지 않게 챙겨 드린다”는 등의 스폰서를 제안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다른 메시지엔 “한국에 거주하시는 중국계 싱가포르 재벌가 20대 남성분께서 그쪽 픽해서 연락드렸다”면서 “데이트 1회에 5억정도 드릴 수 있다고 한다”며 ‘절대 비밀 보장’을 강조했다.

맹승지는 해당 메시지와 함께 “5억원은 어려운 곳에 기부하라”고 덧붙이며 불쾌감을 표했다.

한편, 맹승지가 받은 스폰서 제안 메시지는 최근 번지고 있는 ‘로맨스 스캠’ 등의 사기 범죄일 가능성이 높다. 맹승지 같은 유명인은 물론이고 일반인 여성들까지 비슷한 유형의 메시지를 받았다는 사례가 늘고 있다. 금전적, 정신적 손해를 피하기 위해선 메시지를 받는 즉시 소셜미디어와 메신저 계정을 차단하는 것이 좋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