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인희 인스타그램
/사진=장인희 인스타그램


배우 정태우 아내 장인희가 많은 위로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인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살림남 방송 보시고 많은 분이 위로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는데 너무너무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모든 워킹맘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우리 자책하지 않기로 해요. 지금 주어진 시간에 아이들에게 최선을 다하고 사랑해 주기로 해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인희는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첫째 아들의 키가 평균보다 작지는 않지만 최대 174cm의 키를 가질 수도 있다는 검사 결과를 들었다.

장인희는 "비행을 좋아해서 코로나 전까지 휴가도 없이 계속 바쁘게 일만 하지 않았나. 결과를 들으니까 지금까지 아이들을 못 챙긴 건 아닌가 싶다. 내 일을 조금 포기하고서라도 옆에 붙어서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고 털어놓기도.

한편 장인희는 2009년 정태우와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