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배우 정우성이 감독 데뷔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19일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정우성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휴가 시즌에 맞춰 낯선 도시로의 비즈니스 트립을 콘셉트로 했으며, 이국적인 공간과 심해를 연상시키는 푸른 조명을 사용해 깊이를 만들었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정우성은 단정하고 편안한 비즈니스 캐주얼을 소화하며 성숙한 남성미와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또한 정우성은 론진의 대표적인 컬렉션을 고급스럽게 소화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8월 개봉 예정인 영화 '헌트'에 대해 언급했다. 정우성은 이정재와 함께 최선을 다한 노력을 온전히 스크린에 담았다고 밝혔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이어 "'헌트'는 두 인물이 지키는 신념에 대한 내용이에요. 바람직하지 않은 시대의 불행한 체제 안에 놓인 두 사람의 선택이요. 영화를 보신 후에는 박병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의 선택에 대해 생각해볼 여지가 있을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감독과 출연을 겸한 영화 '보호자' 촬영 후기도 전했다. 그는 "피로는 배우만 했을 때보다 두세 배 더 심했지만 돌이켜보면 재밌었어요. 저는 프리 프로덕션에서부터 모든 과정을 즐기는 성향이 있더군요. 어려서부터 관심을 가졌던 꿈이 이제 이루어지는 거잖아요. 그에 대한 만족도 분명히 있어요"라고 전했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정우성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