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신지 /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코요태 신지가 근황을 전했다.

신지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키키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의자에 앉아 여러 포즈를 취하고 있는 신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올해 42세라는 나이임에도 동안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한편, 신지는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로 활약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