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배우 양미라가 일상을 공유했다.

양미라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호랑 썸머 궁금하셨죠?? 어제는 애둘맘 육아 첫날이라 집 안 정리도 해야 하고 서호 눈치 보며 썸머도 챙겨야 하고 인스타 할 정신도 오빠랑 눈 마주칠 시간도 없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어제 썸머가 현관에 도착하자마자 서호는 응가를 했고요 저희 친정엄마는 대박 예감이라며 박수를 치셨어요. 속 편한 서호는 썸머를 너무 예뻐해 줬고요. 오늘 아침 첫 마디도 '아가는 어딨어요?'였어요"라고 덧붙였다.

양미라는 "너무 고마워 서호야. 엄마 아빠가 더 잘할 게 우리 아들♥"이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미라의 아들 서호가 동생 썸머를 쓰다듬고 있는 모습이다. 양미라는 사랑스러운 두 아이를 한 프레임에 같이 담았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슬하에 아들 하나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