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Yours' 35주-'슈퍼 참치' 31주 연속 솔로 2곡 차트인


방탄소년단(BTS) 진이 빌보드 차트에서 롱런의 은빛 파워를 빛내며 최정상 솔로이스트의 저력을 과시했다.



진의 'Yours'(유어스)와 '슈퍼 참치'가 7월 13일 빌보드 차트가 발표한 '핫 트렌딩 송즈 주간 차트' (Billboard Hot Trending Songs Chart-weekly/7월 16일자)에서 8위와 9위에 랭킹, 막강한 음원 파워를 보여줬다.



또한 진은 역대 솔로 아티스트 최초로 솔로 2곡을 31주 연속 차트인하는 신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방탄소년단 진,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Yours' 35주-'슈퍼 참치' 31주 연속 솔로 2곡 차트인
진의 첫 솔로 OST 'Yours'(유어스)는 '핫 트렌딩 송 주간 차트'에서 8위에 오르며, 35주 연속 차트인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Yours'는 해당 차트 'TOP10'에 29주 연속, 31주 차트인하며 솔로 아티스트 곡 중 'TOP 10' 최장 연속 차트인이란 신기록을 썼다. 'TOP5'에도 14주 차트인을 기록했다. 또한 K팝 남자 솔로 아티스트 최초, 유일 그리고 35주 연속 최장 차트 진입이라는 롱런의 대기록도 작성했다.



진의 아름다운 가성과 진성의 실버 보이스가 돋보이는 'Yours'는 은빛 열풍 속 매주 신기록을 자체 경신하며, 최정상 솔로 아티스트 곡으로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Yours' 35주-'슈퍼 참치' 31주 연속 솔로 2곡 차트인
진의 자작곡 '슈퍼 참치'(Super Tuna)도 해당 차트 9위에 진입, 31주 연속 차트인을 기록했다.



이로써 진은 해당 차트에 역대 최초이자 유일하게 솔로 2곡을 최장 31주 연속 차트인한 아티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슈퍼 참치'는 해당 차트 'TOP5'에 7주, 'TOP10'에 23주 차트인을 기록하며 강력한 인기를 보여줬다.



특히 진의 'Yours'는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World Digital Song Sales chart) 1위,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Digital Song Sales Charts) 2위, 빌보드 신흥 아티스트 차트(Emerging Artists) 4위에 올랐고, 한국 남성 솔로이스트 최초로 빌보드 글로벌 200(Billboard Global 200)에 90위를 차지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진,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Yours' 35주-'슈퍼 참치' 31주 연속 솔로 2곡 차트인
진의 'Yours'는 세계 최대 음원 검색 플랫폼 '샤잠'(Shazam)에서도 신기록을 경신하며 '최정상 솔로리스트 JIN'의 저력을 보여줬다.



진의 'Yours'는 7월 14일 기준 샤잠 '글로벌 TOP200' 차트에서 최정상 1위를 차지하며 34일의 1위를 기록했다. 이는 K팝 최초이자 최장의 1위라는 대기록이다. 또한 51일 연속 'TOP2', 64일 연속 'TOP10'에 차트인을 기록하며 롱런의 음원 파워를 보여줬다.



14일 샤잠 '일본 TOP200' 차트에서 진의 'Yours'는 K팝 최장 기록인 연속 97일 1위를 차지하며, 총 130일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 샤잠 역대 해외 아티스트 최초이자 최장 1위라는 대기록이다.



같은날 샤잠 '한국 TOP200' 차트 65일 1일, '싱가포르 TOP200' 차트 28일 연속 1위, '필리핀 TOP200' 차트 12일 연속 1위, '말레이시아 TOP200' 차트 12일 1위 등 각국 차트에서 롱런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슈퍼 파워를 보여줬다.



진의 자작곡 '슈퍼 참치'도 같은날 '일본 TOP200' 차트 12위, '필리핀 TOP200' 차트 13위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TOP200' 차트까지 진입하며 진의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보여줬다.



이러한 성과들은 특별한 활동이나 프로모션 없이 솔로 아티스트 진의 뛰어난 역량과 팬들의 열정적 응원으로 이뤄내고 있어, 챕터 2에서 진이 보여줄 다양한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