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 폭로 글 확산…"까탈스러운 유형"
소속사 스타팅하우스, 아마추어 대처…논란 커져
올해 27살 노제…인성 낙인 보다는 기다림
노제 / 사진=텐아시아DB
노제 / 사진=텐아시아DB


댄서 노제에 대한 폭로가 끊이지 않고 있다. 명품과 비(非) 명품 광고를 차별했다는 의혹이 터진 지 일주일만이다. 눈물의 호소도 소용없었다. 이미 여론은 노제에게 돌아선 지 오래.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소속사도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 다만, 행동에 대한 잘잘못 보다 개인에 대한 맹목적 '마녀사냥'이 논점을 흐리고 있다.

노제에 대한 폭로 글이 시선을 끌고 있다. 노제와 광고 촬영 작업을 했다는 A씨. A씨는 "노제를 너무 좋아했다. 하지만 같이 일한 날에 '탈덕'했다. 진짜 너무 힘들더라. 일단 난 그 현장에서 분위기를 맞추려 네발로 기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촬영장 분위기 잡기 힘들게 만들고 까탈스럽고. 이런 전형적인(유형)"라고 평했다.

노제의 인성에 대한 비판하는 글이 이뿐만이 아니다.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 전 노제의 팀 웨이비에게 협찬했다는 C씨. C씨는 "(SNS 광고 피드를) 노제만 게시해주지 않았다. 이번 사태 때 '역시 그 버릇 어디 안 가네'라고 생각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엠넷 '스우파'로 얼굴을 알린 노제. 유명 인사가 된 지 약 1년 만에 위기를 겪고 있다. 문제의 시작은 SNS 광고였다. 자신의 SNS로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받은 노제. 계약상 정해진 시기와 기간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 홍보 업체의 설명이다. 또한 非 명품 홍보 피드는 삭제해 차별과 갑질이라는 의혹을 사기도.
노제 / 사진=텐아시아DB
노제 / 사진=텐아시아DB
논란에 대응하는 소속사의 모습은 아쉬움을 남겼다. 노제를 향한 부정적 여론에도 스우파 콘서트를 참여했다는 점이 이들의 입장을 말해주고 있다.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갑질 논란' 직후 텐아시아에 "공연 주최 측으로부터 별다른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노제는 '스우파 콘서트'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의 말대로 콘서트에 모습을 비친 노제. 논란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자신의 감정은 드러냈다. 노제는 "저희는 모두 노력을 안 한 사람들이 아니다. 이것만 알아주셨으면 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노력 안 했다고 비판했냐?", "저희, 노력이라는 단어로 논점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사과글을 올리긴 했지만, 논란은 커지는 모양새.

깊이 반성한다는 노제. 사과의 진심 여부와는 별개로 그를 향한 '인신공격' 역시 사실이다. 이미 노제의 '갑질 논란'은 마녀사냥을 하기에 좋은 재료가 됐다.

노제는 불과 1년 전 무명 댄서였다. 큰 관심과 주목을 받아보지 못했을 것. 노제는 올해 27세가 됐다. 며칠은 이어진 비판을 감당하기에 벅찬 나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인성 폭로'에 낙인을 찍기는 이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