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협업곡 비하인드 "찰리 푸스가 '목소리 정말 좋다' 말해줘"...'칼음정' 완벽 가창력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협업곡 'Left and Right'의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전세계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최근 정국은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지난달 24일 찰리 푸스와 발매한 협업곡 'Left and Right'(레프트 앤드 라이트) 녹음 현장과 인터뷰가 담긴 스케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정국은 'Left and Right'를 처음 들었을 때의 느낌을 밝혔다.

정국은 "진짜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구나 '멋있다' '대단하다' 이런 생각을 했다" 며 당시 받은 놀라움과 감탄을 회상하며 찰리 푸스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이어서 정국은 "사람마다 목소리의 색에 한계가 있어서 찰리 푸스랑 노래를 불렀을 때 위화감이 없었음 좋겠다고 생각을 많이 했다" 며 "제 느낌, 목소리를 넣고 보여주면서 그런 걸 적절히 섞어가며 최대한 곡에 묻힐 수 있도록 했고 어떻게 내 매력을 담으면 좋은가...고민도 많이 했다" 라고 'Left and Right' 녹음을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했다.

또 정국은 "'이 사람 정말 천재인가?' 싶을 정도로 깊이 감명 받았고, '내가 해도 되나?' 싶기도 했는데 찰리 푸스가 메시지로 '너의 목소리는 정말 좋다' 라고 이야기를 해줬다" 라며 찰리 푸스가 자신의 보이스를 칭찬해줬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국은 "서로 번역기를 돌려가며 틱톡 영상 찍는 이야기, '나 곡 열심히 연습하고 있어' 이런 얘기도 나누고 재미있었다" 라고 서로 소통을 나눈 후문을 밝혀 훈훈함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정국은 "열심히 녹음했고 찰리 푸스와 저의 케미 그리고 노래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이런 작업을 많이 해보고 싶고 제가 음악을 할 수 있는 한 다양한 모습 보여주려 노력할 테니 기대 많이 해주세요" 라고 진솔한 소감을 드러내 향후 이뤄질 또 다른 협업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도 드높였다.
방탄소년단 정국 협업곡 비하인드 "찰리 푸스가 '목소리 정말 좋다' 말해줘"...'칼음정' 완벽 가창력
앞서 영상에서 정국은 녹음 전부터 미리 'Left and Right'를 부르며 목을 풀었다.

이후 본격적인 녹음이 시작되자 정국은 팝스러운 보컬의 청량한 음색으로 'Left and Right' 를 부르며 보는 이들의 고막을 녹였다.

또한 정국은 음의 강약 조절로 곡에 통통 튀는 매력을 배가 시키며 풍성한 성량이 돋보이는 수준급 가창력으로 'Left and Right'를 환상적이게 열창해 귀호강을 선사했다.

정국은 수없이 자신의 파트를 부르고 또 부르며 한 소절 한 소절 정성을 쏟아 녹음하는 프로패셔널한 열정도 보여줬다.

특히 정국은 놀랍도록 완벽한 무반주 라이브 실력도 자랑하며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고 민낯에도 눈부신 미소년 비주얼로 팬심을 설레게 했다.

정국은 모니터 중 갑자기 싸이의 'That That(댓댓)' 을 추며 몸을 풀고 영어 'Tangled'의 발음을 어려워 하는 등 귀여운 매력도 한가득 발산했다.

이에 "정국이 행복하게 녹음하는 모습 보니 내가 더 기쁘네 꾸기 말처럼 이런 기회들이 점점 많아지길 !" "정구기 제일 먼저 곡에 두 사람 목소리가 조화롭게 잘 스며들 방법 고민한 거 멋지고 역시 프로답다" "정구기 무반주 생라이브도 최고다" "보는 내내 내 고막 천국감 목소리 너무 좋아ㅠ" "나같아도 정국이랑 작업하고 싶을듯 !! 대충 같은 거 절대 없이 완벽하게 녹음해서 보내주자나" "누구보다 녹음을 즐기는 모습 너무 좋다! 본업할때 제일 섹시해" "명곡은 그냥 나오는게 아니구나 디테일하게 여러번 녹음한 결실" "무반주로 들으면 더 좋은 정구기 라이브" "정국이 열정과 노력이 담긴 레프트 앤드 라이트 많이 듣고 사랑해야지" "앞으로 정국이의 더 많은 협업 기대되고 항상 응원할께" 등 팬들의 열띤 호응이 나타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