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텔라 고우림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포레스텔라 고우림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Forestella) 멤버 고우림이 단독 팬 미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고우림은 지난 9일 10일 양일간 서울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단독 팬 미팅 콘서트 '고우림 : 부티크 (Ko Woorim : Boutique)'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났다.

고우림의 생일 당일인 10일에도 열려 더욱 특별했던 '고우림 : 부티크'. 양일 Day, Night 버전으로 다르게 꾸며졌다. 팬들과의 소통과 고우림의 명품 라이브 무대가 다양한 즐거움을 안겨줬다.
포레스텔라 고우림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포레스텔라 고우림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이날 공연에서 고우림은 "저의 첫 팬 미팅 콘서트 어떠셨냐. 저는 만족하기도 하고 조금 아쉽기도 하다. 물론 포레스텔라 공연에서도 느끼지만, 오늘은 뭔가 더 오붓하고 돈독한 기분이 들었다. 저만 바라봐 주는 여러분들의 눈빛과 함성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팬들에게 깜짝 영상 편지를 선물한 고우림은 "이 공연을 준비하면서 뭔가를 더 하고 싶은데 뭘 해야 여러분들이 좋아하실지 고민했다. 저처럼 오늘을 기다리실 여러분들이 생각나서 영상 편지를 남겨봤다. 다음에 더 크고 멋진 부티크로 초대하겠다. 고맙다"며 마지막까지 감동을 선사했다.

팬 사랑은 다채로운 셋 리스트로도 확인됐다. 피아노 연주곡 '오솔길'을 직접 연주하며 오프닝을 연 고우림은 'Cry me a river', 'Autumn leaves', 'La vie en rose', '연', 'Change on the rise', 'Bad', 'Stars' 등 자신의 매력으로 명곡들을 재해석했다. 마지막 앙코르 때는 '바람이 부네요'와 '별 헤는 밤'을 선곡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고우림은 계속해서 포레스텔라 멤버이자 성악가 겸 크로스오버 가수로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