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가수 김준수가 다리 부상을 입었다.

팜트리아일랜드는 9일 공식 SNS를 통해 김준수의 다리 부상으로 콘서트의 무대 구성을 일부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김준수는 지난 8일 공연 진행 도중 오른쪽 종아리 근육에 통증을 느꼈다고. 소속사는 김준수가 과격한 움직임이 어려운 상태라면서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로서 현시점에서 격렬한 안무 및 퍼포먼스 등을 자제하고 김준수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이 맞는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티스트 본인의 공연 참여 의지가 강함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으로 판단해 금일(9일) 진행된 공연과 내일(10일) 예정되어 있는 공연에서의 김준수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며 팬들의 양해를 부탁했다.

이하 팜트리아일랜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팜트리아일랜드입니다.

김준수의 다리 부상에 따른 ’KIMJUNSU 2022 CONCERT ‘DIMENSION’ IN TOKYO’ 콘서트 진행에 관련해 팬 여러분들께 안내드립니다.

어제(8일) 공연 진행 도중, 김준수의 오른쪽 종아리 근육에 통증이 지속되어 아티스트의 과격한 움직임이 어려운 상태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로서 현시점에서 격렬한 안무 및 퍼포먼스 등을 자제하고 김준수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이 맞는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아티스트 본인의 공연 참여 의지가 강함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으로 판단해 금일(9일) 진행된 공연과 내일(10일) 예정되어 있는 공연에서의 김준수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이에 일부 무대 구성을 변경하여 진행하게 되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김준수가 언제나 건강한 모습으로 팬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